컨텐츠시작

여성건강가이드

여성들에게 찾아올 수 있는 여러 질환 및 증상에 관해 궁금증을 해결해 드리는 건강가이드입니다.

난청과 청력검사

귀의 질환에는 난청을 동반하는 것과 동반하지 않는 질환이 있다. 따라서 난청의 유무를 알면 질환의 감별에 도움이 된다. 또 난청이 있는 경우 그 종류나 정도를 알면 진단이나 치료에 중요한 도움이 되며 검사 결과를 토대로 직업이나 사회적 적응에 조언을 줄 수도 있으며 보청기의 적응이 되는 지 조사하는데 도움이 된다.

청력검사에는 검사자의 대화 음성이나 음차 또는 청력 검사기계를 사용한다. 청력검사에는 주관적 검사로 음차 검사, 순음청력검사, 어음청력 검사 등이 있고, 객관적 검사로 임피던스 청력검사, 뇌간 유발전위 검사, 전기와우청력 검사, 자기 청력 검사 등이 있다.


▣ 난청의 종류
음(소리)을 전달하는 부분(와이, 중이 기관)의 장해, 음을 감지하는 부분(내이기관)의 장해, 중추에 도달하는 신경로나 중추 자체의 장해 등에 의해 난청이 생긴다.

▶선천성 난청 ; 유전성 소인, 임신 초기의 풍진(rubellar)이나 기타 바이러스 감염, 분만시 손상 등으로 출생 때부터 난청이 초래되며 대부분 감각 신경성 난청이나 드물게는 선천성 외이도 폐쇄증이나 이소골 기형으로 심한 전음성 난청을 보이기도 한다.

▶전음성 난청; 음을 전달하는 부분에 장애가 생겨 들을 수 없는 경우를 말하며, 이것은 음의 에너지를 크게 하면 전달기구는 불완전한 음을 전달하지만, 감음 부위에서는 보통 크기의 에너지로 되어 중추에 전달된다. 따라서 전음성 난청 환자는 큰 소리로 말하고 보청기로 증폭하면 확실히 들을 수 있다. 외이도 폐쇄, 고막천공(고막에 구멍이 있는 상태), 만성 중이염, 삼출성 중이염 등에서 전음성 난청이 온다.

▶감각 신경성 난청; 위의 경우에 반하여 음을 감지하는 곳이나 청각 중추에 이르는 경로에 장해가 생겨 잘 들을 수 없는 것을 말하며 들려 주는 음을 크게 하는 것 만으로는 무슨 말인지 잘 구별하지 못하고 잡음만 크게 들리는 것처럼 된다. 내이염, 약물 중독성 난청, 노인성 난청, 소음성 난청, 메니엘씨병 등에서 감각 신경성 난청이 온다. 청신경이나 뇌간, 뇌피질의 변화로도 올 수 있다.

▶혼합성 난청; 전음성, 감음성, 두 종류의 난청이 동시에 존재할 때를 말한다.
즉 난청은 전음성 난청, 감각 신경성 난청 및 혼합성 난청으로 구분하며 전음성 난청은 수술적 요법이 가능하나 감각 신경성 난청은 수술적 요법이 가능한 경우는 극히 제한되어 있다.


차케어스.com 의료정보팀

관련뉴스
관련저널